Home 커뮤니티
김주완(서울대 기계항공학부, 우송고 졸)
수학점수 때문에 고민하는 후배들에게 먼저 길을 걸어온 선배로서 희망을 주고 싶은 마음으로 몇 자 적어봅니다.



재작년 이맘 때였습니다.저는 많은 고민에 휩싸여 있었습니다. 진로를 결정해야 할 시기가 다가오는데, 저는 말 그대로 진퇴양난의 상태였습니다. 어려서부터 하고 싶었던 일도 없었고, 문과나 이과 한쪽에 뛰어난 재능을 가진 것도 아니었습니다. 수학은 겨우 10-가 책만 다 공부한 상태였기 때문에 공부 좀 한다는 친구들처럼 자신있게 이과로 갈 수도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주위 친구들은 자신의 진로를 미리 결정하고, 차곡차곡 실력을 쌓고 있는데, 저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우왕좌왕 하기만 했습니다. 흔들리는 ..
정세영 (고려대 수학교육과, 충남고 졸)
'송미한 선생님을 만나게 된 것은 행운'

고등학교 입학 후, 갑자기 수학이 어렵게 느껴졌고 점점 수학을 멀리 하게 되는 것 같아서 수학 학원을 찾게 되었다. 여러 강의들 중에 개본 개념부터 시작하는 것을 택하여 신청하였는데, 그것이 바로 송미한 선생님 강의였다. 기본서로 개념을 배운 뒤에는 유형별 풀이반에서 수능 유형의 문제를 풀고, 그 다음엔 심화 문제 풀이반에서 어려운 문제를 푸는 3단계 과정을 모두 수강하였다. 또 내신 기간에는 내신대비 기출문제로 내신대비를 하였다. 단원마다 과제를 내고 검사하시고, 성적이 잘 안 나오면 질책과 격려를 해주시며 같이 속상해 하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송미한 선생님은 학원 선생 ..
남수경 (을지의과대 의예과, 둔산여고 졸)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마음가짐에 달려 있는 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대전둔산여고 3학년에 재학중인 남수경이라고 합니다. 어느덧 수능을 치르고 이제는 고등학교 졸업만을 남겨둔 지금, 이제까지 해왔던 저의 수학공부에 대해 말해보려 합니다.
저는 솔직히 중학교 때는 자만하여 수학을 특별히 공부 한 적은 없습니다. 그러나 이는 실로 우려할 만한 결과를 가지고 왔습니다. 고등학교 2학년이 되고 나서부터 모의고사 성적이 점점 하락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래서 급한 불을 꺼보자는 심정으로 마냥 문제집만 풀었습니다. 그러나 이 방법은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방법을 바꾸어 자습서나 기본서에 나오는 설명 ..
김다솜(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 충남여고 졸)
수학은 나에게 있어서 더 이상 어렵기만한 과목이 아니라 공부한 보람을 느끼게 해주는 가장 좋아하는 과목이 되었다



송미한 선생님을 만난 것이 얼마되지 않은 것 같은데 어느덧 벌써 2년 8개월째다.
수학은 나에게 있어서 언제나 어렵고 재미없는 과목이였다.
초등학교야 그럭저럭 넘어왔지만, 중학교에 올라오면서부터는 선수학습을 한 친구들 보다 수학성적이 언제나 뒤쳐졌다.
학교수업만 열심히 들으라고 하시던 아버지께서 과외까지 시켜주셨을 정도니까, 사정상 과외를 그만두게 되었을 때도 수학은 나에게 큰 고민거리였다.
마땅한 과외선생님을 찾을 수 없었고 그렇다고 학원을 다니자니 그 많은 아이들을 일일이 다 챙 ..
최수연(이화여대 약학과, 04년 둔산여고 졸)
수학은 물론이고 모든 공부가 자신과의 싸움이예요.
자신과의 싸움에서 승리하는 여러분이 되시길 바래요



안녕하세요! ^^ 이런글을 쓰게 되다니 조금은 쑥스럽네요.
어떤 과목이든지 '잘하는 방법'이 따로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닌것 같아요.
저는 각자 자신에게 맞는 공부방법이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하지만 그 방법을 찾는다는 것이 쉬운일은 아닌 것 같아요.
그래서 제가 수학 공부를 했던 방법을 간단하게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우선 수학을 좋아하는 마음이 제일 중요한것 같아요.
무슨 일이든지 자기가 좋아하게 되면 즐거운 마음을 가지고 열심히 할 수 있잖아요.
수학을 못하는 학생들중에는 수학을 싫어하는 학생 ..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