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커뮤니티
심해람 (성균관대 인문학부, 외고 졸)
관리자 2012/09/22
사본 -심해람.jpg  


2012 수능 언어, 수리, 외국어 1등급

성균관대 인문학부 정시 합격



공군사관학교 합격







제가 송미한 원장선생님의 수업을 처음으로 들었을 때는 고등학교 입학 무렵이었습니다. 거의 모든 예비고등학생들이 불안해하듯 저도 물론 공부에 대한 걱정이 많았습니다. 특히 수학과목, 수리영역에 대해서 말입니다. 그때 송미한 선생님의 수업을 들으며 수학이 어떤 과목인지, 어떻게 공부해야 하는지 알 수 있었고 또, 열심히 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중학교 때부터 수학공부를 할 때, 개념을 익히기보다는 문제풀이에 치중했었습니다. 개념은 대충 봐도 다 아는 듯 싶었고, 개념공부를 할 때 보다 문제를 풀 때, 진짜 공부를 하는 것 같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원장 선생님의 수업을 들으면서, 개념을 완벽하게 숙지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되었고 그전의 나쁜 공부습관들을 고쳐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예를 들어, 어떤 단원의 문제를 풀기 전에 개념을 완벽하게 알고 있는지 확인하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또, 배웠던 단원은 잊지 않기 위해 복습을 철저히 하고 반복하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선생님께서 항상 강조하셨던 것처럼, 수능의 수리영역 문제는 자물쇠가 많이 달린 보물상자와 같습니다. 한 단원의 열쇠만을 가지고서는 상자를 열 수 없습니다. 이 단원, 저 단원이 섞여있는 복합적이고 수준 높은 문제이기 때문에 필요한 모든 열쇠를 가져야만 상자를 열 수 있습니다. 때문에 복습과 반복은 수학공부를 할 때 없어서 는 안 되는 것들입니다.

언수외 중에서 가장 중요한 과목을 고르기란 쉽지 않지만, 수능시험 날 가장 중요한 과목은 언어영역입니다. 1교시 언어영역은 단순히 가장 먼저 치르는 시험이라는 의미보다도 그날 전체의 컨디션을 결정하기 때문에 의미가 있습니다. 언어영역 공부를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꾸준함입니다. 하루에 얼마가 됐든 간에 조금씩이라도 언어지문을 푸는 것이 중요합니다. 소위 말하는 ‘감’이라는 것이 떨어지기 때문입니다. 언어영역 문제에도 익숙해져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출문제를 많이 풀어보는 것도 중요합니다. 매년 신유형의 문제가 나오기는 하지만 언어영역에도 일정한 유형이 있습니다. 그 유형을 파악하고 문제를 풀 때와 그렇지 않고 문제를 풀 때는 문제를 푸는 속도라든지 이해력에서 큰 차이가 납니다. 외국어 영역 역시 수능 날 변수가 될 수 있는 영역입니다. 점심시간이 지나고 긴장이 풀어져서 몸이 나른해 질 수 있는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조금이라도 집중력이 흐트러지면 듣기문제를 놓칠 수도 있고, 쉬운 문제도 실수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평소에 성실하게 공부해놓지 않으면 기대이하의 성적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평소에 기출이 많이 된 어휘들이나 문법 등을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서 공부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난이도가 높은 빈칸추론등도 확실하게 대비를 해 놔야 합니다.

각자에게 시간이 얼마나 남았는지는 각기 다르지만, 목표를 이루기위한 시간은 충분합니다. 80일이면 세계도 일주 할 수 있고 일주일이면 천지도 창조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을 읽는 모든 학생들이 자신의 능력을 믿고, 희망을 가지고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수능 날 모두 다 웃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Hit 577